top of page
luca-bravo-a6x7YPiNxwI-unsplash.jpg

홍보자료

  • solivis

유니드가 찜한 솔리비스, 200억 투자유치...“고체전해질 양산 추진”


기술보증기금 등 10여곳 시리즈B 참여

최고 수준 고체전해질 양산기술 보유

“2030년 전고체전지 소재 1위 목표”



황화물계 고체전해질 전문기업 솔리비스(대표 신동욱)가 대량생산용 공장 설립을 위한 20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유치를 마쳤다.


솔리비스는 기술보증기금, 코스피 상장기업, 벤처투자사, 증권사, 금융사 등 국내 유수의 대기업과 기관투자사 10여곳으로부터 20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19일 밝혔다.


솔리비스는 2020년 설립 이후 2021년 시리즈A를 유치하고 총 150억원을 투입해 경기도 하남미사지구에 중앙연구소와 파일럿 생산시설을 구축한 바 있다. 이번에 20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유치를 완료함에 따라 대량생산을 위한 공장설립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솔리비스 고체전해질은 업계 최고 수준의 이온전도도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이 회사가 자체 개발한 합성방법을 통해 원가경쟁력에 있어서도 상대적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솔리비스는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충분한 실탄을 확보함에 따라 TF팀을 가동해 양산공장 설립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연구소 내 파일럿 생산시설 증설도 병행한다. 또 R&D 및 전문인력을 확충하고 이차전지 제조사와 자동차 OEM 등으로의 매출 확대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신동욱 솔리비스 대표는 “지난해 사상 최악의 투자환경에도 불구하고 시리즈B 투자유치에 성공한 것은 솔리비스의 ‘전고체전지용 고체전해질’ 양산기술이 시장을 석권할 최고 혁신기술임을 자본시장에서 인정받은 쾌거”라며 “2030년 전고체전지 소재 분야에서 글로벌 1위 기업을 목표로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솔리비스는 국내 최초 전고체전지 연구소 기반의 혁신기술기업이다. 자체 기술력으로 세계적인 수준의 고체전해질 양산 원천기술과 관련특허를 다수 보유하고 있다. 신 대표는 미국 렌셀러 공과대 재료공학 박사로 20여년간 한양대학교 신소재공학부 교수로 재직하며 전고체전지를 연구해 온 세계적인 석학이다. 국내 최초로 전고체전지 국책연구과제를 수행하는 등 전고체전지 및 고체전해질 분야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조회수 83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